이충무공실 – 해군사관학교 박물관 – 전시실 – 이충무공실페이지




해군사관학교 박물관

  • 박물관안내
    • 연혁
    • 관람안내
    • 시설규모
    • 찾아오시는 길
    • 일하는 사람들
  • 전시실
    • 이충무공실
    • 해군해양실
    • 해사실
    • 야외전시장
  • 학술활동
    • 도서발간
  • 유물검색
    • 용어사전검색
  • 정보마당
    • 충무공이순신
    • 거북선
    • 관련사이트
SITEMAP


서브메뉴

전시실

  • 이충무공실
  • 해군해양실
  • 해사실
  • 야외전시장

유물검색

해당컨텐츠는 클릭시 새창으로 연결됩니다.


전자문서뷰어다운로드

해당컨텐츠는 클릭시 새창으로 연결됩니다.

  • 한글 뷰어 다운로드 페이지 바로가기
  • 아크로벳리더 뷰어 프로그램 다운로드페이지 바로가기

이충무공실 본문내용

현재 문서 위치
> 전시실 > 이충무공실

이충무공실

주자총통 이미지

주자총통 (宙字銃筒)

화약의 폭발력을 이용하여 철환(鐵丸)이나 전(箭)을 발사하는 전장식(前裝式) 휴대용 소화기(小火器)이다. 「세종실록(世宗實錄)」군례서례(軍禮序例)나 병기도설(兵器圖說)등에는 천자문 순서의 화기명칭이 보이지 않는다. 주자총통의 명칭이 문헌에 처음 나타나는 것은 성종24년 즉1493년이다.
그리고 1603년에 간행된 「신기비결(神器秘訣)」에는 천자문 순서에 의한 각종 총통이 기록되어 있다. 이로 보건데 주자총통은 성종대에 등장하여 임진왜란 이후까지 사용되었 던 소형 총통임을 알 수 있다.
들어서 손으로 잡고 쏘아야 하는 소형 총통이므로 총미에 막대기를 꽂을 수 있는 구멍을 두었고, 피사체로는 철환, 화전,(火箭), 피령목전(皮翎木箭)을 이용하였다.

그 발사 방법은 먼저 총통의 내부를 소제한 후 약선혈(藥線穴)에 화약선을 꽂은 다음 총구로부터 화약을 넣는다. 탄환을 장전하고 이를 흙이나 지환(紙丸)으로 덮은 후 힘껏 다지거나 또는 흙이나 지환으로 덮은 후 전(箭)을 장전한다. 그리고 총통을 들어서 조준한 다음 화약선에 불을 붙여 발사한다.

「신기비결」주자총조에는 매일문(每一門)에 화약 2전, 소약선(小藥線) 2촌, 소연자(小鉛子) 1∼2매라 하였고, 「화포식언해(火砲式諺解)」주자총통조에는 소약선 반반조(半半條), 철환 2개 또는 화전 1개를 발사할 경우 화약 2전 5분, 피령목전에 화약 2전을 사용하면 700보를 나간다 하였다.

  • 다음
  • 목록
  • 이전

해군사관학교 박물관 홈페이지 정보

TOP으로 가기